‘경기도박물관, 교육강사들과 함께 만든 콘텐츠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

최영석 기자

작성 2020.05.12 17:03 수정 2020.05.12 17:03 조회 256
어르신 대상 오프라인 교구재<사진=경기문화재단 제공>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관장 김성환)은 코로나19의 장기침체로 빚어지는 문화예술강사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교육강사들과 함께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여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문화서비스 지속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작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이어서 올해 코로나19 사태까지 문화예술계 종사자들은 박물관 등 문화시설이 휴관함에 따라 교육프로그램도 운영 중단이 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교육강사들은 어쩔 수 없이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으며 이로 인해 생계 위기를 초래하게 되었다.


올해 3월 경기도박물관에 모집된 사회복지 교육프로그램의 교육강사는 어린이·어르신·장애인 대상으로 총 17명으로 연극·영화·미술·공예·문헌정·문화기획·장애인복지 등 다양한 분야의 전공자들로 구성된다이번 콘텐츠 제작에서는 이들의 전문성을 적극 활용하여 보다 내실 있는 콘텐츠를 통해 단절된 문화서비스를 강화시킬 전망이다.


대상별 맞춤형으로 제작될 콘텐츠는 박물관 온라인 교육을 위한 실용성을 겸하고 있다.


어린이 대상으로 한 교육콘텐츠는 경기의 보물찾기라는 연극을 통해 경기도의 역사를 담고 있다단편적 지식 전달이 아닌 살아있는 생생한 경기지역의 역사를 소개하고자 하며 교육강사들의 시연을 기반으로 메이킹 필름 또한 제작 할 예정으로 보다 어린이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한다.


어르신 대상으로 한 교육콘텐츠는 박물관 소장유물에 기반 한 체험 교육 2종의 온·오프라인 교보재를 선보인다첫 번째 상상하다 콘텐츠는 조선시대 흉배 무늬를 통해 상상 속 동물 5가지 호표 노사 해치봉황의 상징과 의미를 살펴볼 수 있다두 번째 일상에 보자기를 씌우다에서는 전통보자기의 쓰임새와 포장방법을 알 수 있다특히 이 두 교육에 대한 오프라인 체험 키트는 박물관 아트샵을 통해 구매가 가능하다.


마지막 장애인(시각청각대상으로 한 교육콘텐츠는 알고 보면 쓸모 있는 신비한 경기보물” 위한 온라인 교보재로서 보다 효과적인 교육을 위한 교수지도안이 포함될 예정이다.


대상별로 제작된 영상 및 교육 자료는 경기문화재단 지지씨(https://ggc.ggcf.kr및 경기도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net.ggcf.kr)를 통해 손쉽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된다.

Copyrights ⓒ 지식산업센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영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민원뉴스
s074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