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확충으로 악취도 잡고 에너지도 얻고

[경북도] 가축분뇨 적정처리를 위한 공공처리시설 확충 총력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529억 투입, 7개 시군 7개소 신․증설(800톤/일)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5.18 18:04 수정 2020.05.18 20:25 조회 257

경상북도는 도내 축산농가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의 적정 처리를 유 도해 공공수역의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기여하고자 가축분뇨 공공 처리시설 확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영천시 바이오가스화시설 (가축분뇨+음식물)

경북도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은 현재 13개 시․군 15개소(1,550톤/ 일)가 운영 중에 있으며, 총사업비 1,529억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7 개소(800톤/일)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다. 올해에만 구미, 영주, 봉화 3 개소(360톤/일)가 준공을 앞두고 있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처리방법은 주로 정화처리* 또는 퇴․액비화 위주였으나, 최근에는 가축분뇨, 음식물폐기물 등 유기성 폐자원을 통 합 처리하여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에너지화 정책으로 전환이 이루 어지고 있다.

*정화처리 : 협잡물 제거, 생물․화학적으로 수처리 후 하천 방류


도내에서도 현재 영천, 울진 2개소가 바이오가스화*로 운영 중이며, 생산된 바이오가스를 통해 연간 8,248MW(2019년 기준)의 전기를 생산 중이다. 또한, 신․증설 중인 7개소 중 군위, 성주 2개소도 가축분뇨, 음식물 등 유기성 폐자원을 바이오가스화 할 예정이다.

*바이오가스화 : 가축분뇨를 혐기성 소화 후 바이오가스를 얻어 에너지화


특히, 성주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증설사업은 2019년 환경부 시범 사업으로 선정되어 총사업비 44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할계획이며, 에너지화를 통한 가스 판매 등으로 운영비 절감 및 신재생 에너지 확충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확충은 축산농가의 가축분뇨를 신속히 처리 함으로써 주거시설과 인접한 축사의 악취로 인한 주민피해를 최소화 해 도민의 생활환경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경상북도는 전국에서 한우생 산량은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고, 돼지(3위), 가금류(3위) 등 전국 최대의 축산업 중심지로서 가축분뇨 발생량 또한 꾸준히 증가하고 있 으며, 이로 인한 환경부담 또한 가중되고 있다”며, “경상북도에서는 이에 발맞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도민의 생활환경개선 및 환경보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울진군 바이오가스화시설 (가축분뇨+분뇨+음식물)



Copyrights ⓒ 지식산업센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s074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