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의원, “이낙연 당권 도전할 것, 그러나 도전 선언 미루고 코로나 극복에 집중할 것”

kbtv12 기자

작성 2020.05.26 14:50 수정 2020.05.26 14:57

- “한명숙, 한만호 비망록 등 증인 조작 보도 신뢰성 있어, 억울함 풀 기회 있어야

- “윤미향, 청와대로 불똥 튀기 전 민주당 선 그어야...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또 다른 논란의 시작 될 수도

- “통합당 교과서적 젊은 개혁 좋지만 당내 반발 극복은 의문

- “김정은 미국에 강한 메시지, 미 대선 전 SLBM등 발사할 수 있어.. 오히려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 나설 적기

 

<최채근 기자>박지원 민생당 소속 국회의원은 한명숙 전 총리 재수사 관련 논란에 대해 과거 저의 경우도 그렇고, 최종 유죄판결을 받기는 했지만 고 김홍일 의원의 재판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한 전 총리도 한만호 전 회장의 육성과 비망록이 보도된 것을 보면 저와 김홍일 의원의 경우처럼 증인 조작 등 부당한 수사를 당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억울함을 풀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지난 5월 25일 아침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에 출연해 윤미향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해 개인이 언론사의 취재경쟁을 버티기는 어렵기 때문에, 민주당에서 윤 당선인이 언론에 직접 인터뷰하며 의혹을 키우지 않도록 관리했어야 했다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은 또 다른 시작의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청와대에 불똥이 튀는 것을 막기 위해서도 민주당에서 선을 그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질문에 김 비대위원장은 상황에 따라 좌우를 아우르는 융통성이 있어 경제민주화처럼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그러나 젊은 원외 인물을 통한 교과서적인 개혁이 과연 당내 현역 의원들을 반발을 극복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낙연 전 총리의 당권도전 대해 “7개월로 임기가 짧다 하더라도 전당대회에서의 경쟁을 통해 국민께 정책 발표하고 검증 받는 것이 좋고 이 전 총리도 출마할 것으로 본다그러나 지금은 정부가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경제의 계절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 당권도전을 선언하기는 시기상조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의 최근 행보에 대해 미국에 강한 메시지를 보내고 대선전에 SLBM등을 발사할 가능성도 있다그러나 코로나19 의료 문제나 미 대선전 북미정상회담의 필요성도 대두되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문제 개선을 위해 강한 드라이브를 걸 적기다고 평가했다.


기사제보 cg4551@daum.net


한국의정방송TV


Copyrights ⓒ 지식산업센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kbtv12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의정방송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