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정부의 조직운영 자율성 확대 시행 후 첫 조직개편 단행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7.21 17:06 수정 2020.07.22 00:51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정부의 조직 운영 자율성 확대 시행에 따라 정책기능을 강화하고 부서의 업무 연계성을 고려한 중기부 자체 조직개편을 7월 21일(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급변하는 정책환경에 대응해 유연하고 협업하는 정부조직으로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4월 ”행정기관의 조직과 정원에 관한 통칙(대통령령)“을 개정하고 각 부처 실·국 내부의 업무조정과 개편은 부처가 자율적으로 시행하도록 발표한 바 있다.


이를 위한 후속 조치로 부처별로 직제(대통령령)로 규정하고 있던 실·국장을 보좌하는 정책관 등 보좌 기관의 명칭과 소관 업무를 직제 시행규칙(부령)으로 정하도록 하는 직제의 개정이 선행돼야 함에 따라,


행안부가 6월에 마련한 직제개정 표준안을 중기부 직제에 반영하고  자체 조직개편 사항도 함께 직제 시행규칙에 반영해 7월 21부터 시행하는 것이다.


이번 중기부의 조직개편은 개정된 조직관리 지침 발표 이후 전 부처 중 첫 적용사례로 경제환경의 빠른 변화 속에서 중소기업 정책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신속하고 유연한 조직 운영을 통해 중기부의 역점과제, 주요 프로젝트 등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게 됐다.

이번 중기부 자체 조직개편은 부서 이관 3건, 업무 조정 18건, 명칭변경이 1건이며, 세부 내용은 다음과 같다.


현재 창업진흥정책관실의 부서별 업무분장이 사업 중심으로 돼 있어 변화된 정책환경을 즉시 반영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효율적인 창업 업무추진을 위해 정책 분야별* 대응체계로 정비했다.

* (창업정책총괄과) 전 부처 창업정책 총괄 및 스타트업 이슈 선점·대응, (기술창업과) 대학·연구기관 등 우수 기술과 스타트업 연계 촉진 (창업촉진과) 창업교육 등 기업가 정신 확산, 창업 보육 및 제도 운영, (창업생태계조성과) 글로벌 대기업 등과 스타트업 협업 확대 및 지역창업 활성화


이와 함께, 업무의 연계성을 고려하고 정책 총괄·조정기능 강화를 위해 소관 부서와 기능을 조정했다.


중소기업정책관실 정책총괄과는 정책 총괄 업무의 효율적인 업무추진을 위해 정책기능이 다소 낮은 정책연구용역, 명문장수기업, 남북경제협력 등 업무를 연계성이 높은 부서로 이관했다.

* 정책연구용역(→ 정책평가과), 명문장수기업(→ 일자리정책과), 남북경제협력업무(→ 국제협력과)


경영 위기 기업을 조기에 발굴해 신속한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재창업 기업의 민간투자 확대 등을 위한 종합적인 정책발굴과 재도약 정책기능의 강화를 위해 재기지원과를 글로벌성장정책관실에서 중소기업정책관실로 이관하면서 부서 명칭을 재도약정책과로 변경했다.


또한, 부 내 산·학·연 협력 정책의 총괄·조정 부서를 창업진흥정책관실에서 산·학·연 업무와의 연계성이 높은 기술혁신정책관실로 이관하고,


미래산업전략팀은 벤처기업의 신기술 기반의 신사업 정책 및 벤처기업 육성정책과의 연계를 위해 창업벤처혁신실장 직속에서 벤처혁신정책관실 소속으로 이관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환경은 빠르게 변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이후 변화의 속도는 가속화됨에 따라 중기부도 외부 환경변화 속도에 맞춰 신속하고 선제적인 조직 운영으로 업무성과를 창출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Copyrights ⓒ 지식산업센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