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수출 내리막, 비대면 마케팅으로 전환점 마련한다”

울산시, 해외바이어 화상상담 지원 사업 참가기업 상시 모집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7.24 08:51 수정 2020.07.24 11:37

울산시가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와 공동으로 지역 중소기업 수출활성화를 위해 ‘2020년 해외바이어 화상상담 지원’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이 사업은 해외 출장․바이어 방한․바이어 발굴․바이어 신용조사․비대면 상담 등을 지원하는 ‘해외 비즈니스 사전․사후 마케팅 지원 사업’의 세부 지원 사업 중 하나다.


특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대면 판로 개척이 어려워짐에 따라 비대면 화상 상담을 집중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수출기업이 해외바이어와 회의 일정을 정하면 울산시에서는 통역원을 지원한다. 기업 수요가 많은 영어․일본어․중국어 뿐만 아니라 러시아어․베트남어․힌디어 등 특수 언어 통역도 지원이 가능하다.


또 기업이 희망할 경우 화상상담 소프트웨어․회의시설도 제공하며, 필요한 경우 무역전문가 상담도 주선한다. 
화상 상담 외에도 해외바이어 발굴과 신용조사 비용도 지원된다.


최근 2년 이내 또는 올해 해외 무역사절단이나 전시회 등 해외마케팅 지원 사업에 참가한 경력이 있거나 참가 예정인 울산 소재 중소기업이면 업종에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예산 소진 시까지 약 30개사 내외를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별 최대 350만 원까지 소요비용의 100%를 지원하며, 지원한도 내에서 여러 차례 지원도 가능하다.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울산 통상지원시스템(http://ultrade.kr) 또는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로 전화(052-287-3072)․ 이메일(ys.kwon@kita.or.kr) 등을 통해 연중 수시로 신청하면 된다.

4자(무역협회-울산기업-해외바이어-통역) 화상 상담 장면


Copyrights ⓒ 지식산업센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